채식 비디오

채식 요리법 동영상

채식과 영성

건강한 미래

채식과 지구

생명사랑

채식요리

밥/죽/스프

국/찌게/탕

무침/셀러드/김치

볶음/튀김

찜/조림/구이/전

분식/면/빵/과자

별식/음료/차

양념/소스/쨈

채식제품 구입처/식당

만물동일체-모든 생명은 소중하다
첫 번째 이야기

만물과 동일체인 스승님은 모든 중생의 기쁨과 슬픔을 똑같이 느끼시며 아주 작은 중생의 아픔도 못 보신다. 다음의 일화를 통해 일상 중에 자연스레 나타난 성인의 애정 어린 세심한 보살핌과 무한한 사랑을 엿볼 수 있다.


장작 속의 작은 생명까지

시후 센터 주위의 산림에는 죽은 나무와 마른 나뭇가지들이 도처에 널려 있다. 그래서 우리는 물을 끓이고 밥을 할 때 가스는 거의 쓰지 않고 불을 지피곤 했다. 어느 날 스승님은 한 장주가 장작불을 지피자 바로 달려와 불속에서 나무를 끄집어내라고 말씀하셨다. "어찌 이리 조심성이 없나요? 불 피우기 전엔 반드시 나무 속에 벌레나 작은 생물이 있는지 확인하라고 말했잖아요. 특히 개미는 대나무나 나무 구멍에 숨는 걸 좋아하니, 각별히 주의하세요."
스승님은 중생들이 불속에서 고통스러워하자 바로 그 고통을 느끼셨던 것이다.


다섯 번째 제자

스승님이 예전에 머무셨던 감나무 정원의 감이 붉게 익어 가자 스승님은 제자들에게 감을 따라고 하시면서도 "다 따지 말고 몇 개는 새들을 위해 남겨 두라"고 특별히 당부하셨다. 새들은 우리 주방에도 자주 찾아왔는데, 스승님은 우리에게 매일 새들에게 줄 신선한 물 한 사발과 쌀밥을 조금씩 준비해 두라고 지시하셨다.

스승님이 시후에 계실 때 한번은 "석가모니불에겐 비구, 비구니, 남자 재가자, 여자 재가자 등 네 무리의 제자가 있었지만, 나에겐 다섯 종류의 제자가 있다"고 웃으며 말씀하신 적이 있다. 다섯 번째 제자는 바로 수시로 찾아오는 새들과 떠돌이 개, 풀을 뜯어먹으러 종종 담을 넘어오는 이웃의 소와 양, 닭과 같은 동물들이었다.

사람들만 스승님 곁에 붙어 있기를 좋아하는 게 아니다. 동물들도 스승님을 보면 좋아해서 스승님이 각국을 다니시며 강연하시거나 잠깐씩 그 지역에 머무실 때면 이 '다섯 번째 제자들'이 스승님을 찾아와 딱 붙어 떨어지지 않곤 했다.


간절한 외침에 응답하시다

어느 날 스승님과 우리는 시후 센터 근처의 산에서 이야기하고 웃으며 산책을 하고 있었다. 갑자기 스승 님이 발길을 멈추고 고개를 숙이셔 서 우리도 덩달아 모두 멈춰 섰다. 스승님은 대나무 지팡이로 가볍게 땅을 두드리시며 뒤에 있던 제자에 게 말씀하셨다. "조심해요. 여기 나비가 있어요."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그 나비는 길 한가운데 앉아 꼼짝도 안 하고 있었는데, 만물과 동일체이신 스승님과 마주쳐서 다 행이었지, 그렇지 않았으면 우리 '눈먼 코끼리 떼'에게 짓밟혀 살아 남기 힘들었을 것이다.

또 하루는 산을 거닐던 스승님이 갑자기 그 자리에 없던 장주의 이름을 부르셨다. 나중에 이 일을 그 장주에게 알려주자 그녀는 그제야 상황을 확실히 알게 되었다. 원래 그녀는 텐트에서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다가 스승님께 도와달라고 기도했는데, 스승님이 그녀의 이름을 부른 순간 위험한 고비에서 벗어났던 것이다.


천리만리도 듣는 스승님

한번은 스승님이 주방에서 요리를 하시고 나는 바깥 멀리 떨어진 곳에서 채소에 물을 주고 있었다. 수도꼭지를 틀어 콸콸 물이 흐르는 와중에 나는 조그맣게 대중 가요를 흥얼거렸는데, 물소리 때문에 내 노랫소리는 제대로 들리지도 않았다. 그런데 멀리 부엌에서 스승님의 음성이 들려왔다. "오불은 안 외우고 엉터리 노래나 부르고 있다니!" 나는 그 즉시 입을 다물었다. 그 먼 곳에서도 들을 수 있다니, 정말 스승님의 귀는 두렵기 짝이 없다!

사람들마다 각자 고유한 진동과 자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스승님께 입문한 후에는 우리가 떠올리는 사소한 생각이 방출하는 '뇌파'도 스승님께 불편을 끼친다. 스승님은 마치 거대한 수신기처럼 늘 온갖 방향에서 오는 신호를 수신하신다. 그래서 스승님 곁에 있으면서 잠시라도 우리의 마음이 도(道)에서 벗어나면 스승님께 바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

스승님은 이렇게 말씀하신 적이 있다. '"내면의 소리는 우리를 더 높은 세계로 데려갑니다. 그러면 우리는 모든 면에서 발전할 것입니다. 우리가 높아질수록 우리는 더욱 분명히 이해할 것이며, 마침내 우주의 그 어떤 구석도 모두 보게 됩니다. 그때는 이미 만물동일체가 되어 그 어떤 중생과도 소통할 수 있습니다." (칭하이 무상사/ 1993. 10. 18. 일본. 원문 중국어. 비디오 No.382) 이 말씀을 통해 우리는 관음법문을 수행하면 우리 각자가 '만물동일체'의 경지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Copyright © The Supreme Master Ching Hai Media Center. All Rights Reserved *

select count(*) as cnt from gnu_login where lo_ip = '54.80.87.166'

145 : Table '.\gods\gnu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