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 비디오

채식 요리법 동영상

채식과 영성

건강한 미래

채식과 지구

생명사랑

채식요리

밥/죽/스프

국/찌게/탕

무침/셀러드/김치

볶음/튀김

찜/조림/구이/전

분식/면/빵/과자

별식/음료/차

양념/소스/쨈

채식제품 구입처/식당

한 목축업자의 변화

'음식에 대한 의식 개혁운동'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인도적인 사회 단체 대표인 하워드 F. 리먼 씨와의 대담.


밥 엑트멘 사형/ 미국 메릴랜드


리먼 씨는 영농후계자 4세로서 35년 이상의 경험을 갖고 있다. 유기농법으로 운영하는 대규모 낙농장을 경영하고 있고, 자기 소유의 대기업 규모의 가축사육장에서 닭과 돼지, 칠면조를 기르며, 아울러 수천 에이커의 농장에서 곡식도 가꾸고 천여 마리에 이르는 육우를 기르는 등 다양한 영농 및 축산 경험을 갖고 있다.

이야기는 1979년 리먼 씨가 척수에 생긴 종양으로 인하여 허리가 마비되었을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의사의 진단에 따르면 척수 내부에 종양이 생겼기 때문에 수술을 한다 해도 전처럼 다시 활동할 수 있는 확률은 100만 분의 1 정도로 거의 회복이 불가능했다. 수술하기 전날 밤 리먼 씨는 수술 결과가 어떠하든 신이 자신에게 부여한 일을 하면서 여생을 마치겠다고 결심했다.

12시간의 수술 끝에 의사는 문제의 종양을 제거하였다. 예상 밖으로 수술경과가 좋아 며칠 후 리먼 씨는 걸어서 퇴원하게 되었다. 이와 같은 전화위복의 경험은 리먼 씨 자신의 인생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오늘날 이렇게 정상으로 걸어다닐 수 있게 된 것은 바로 신이 무엇인가 완수할 사명을 자신에게 부여한 것이라고 굳게 믿게 되었다.이러한 경험을 한 후 리멘 씨는 현대적인 영농법 의견을 받아들여 소규모 유기농 영농에서 대규모의 화학비료 농장으로 전환하게 된 것에 대해 곰곰이 생각하였다. 그후 리먼 씨는 소위 현대적인 영농법으로 인해 그동안 유기농법으로 해왔던 자신의 땅이 살아 있는 활력의 땅에서 화학물질로 가득 찬 불모의 땅으로 변화되었음을 알게 되었다. 또한 그는 사육장에서 가축들이 비인도적인 방법으로 사육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화학 영농법의 효과에 대한 교육을 다시 받기로 결심한 리먼 씨는 많은 관련 서적을 탐독하고 연구한 끝에 1983년 자신의 농장을 매각,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른 농부들과 함께 농사일을 시작했다. 이 일로 인하여 몬타나 영농조합에 일자리를 갖게 된 리먼 씨는 1987년에는 워싱턴 D.C.로 이사해 전국 영농조합에서 로비스트로 일하게 되었다. 그후 리먼 씨는 의회에서 5년간 정치활동을 하는 동안 전국 유기농법 기준법안을 입안하는 조그만 성과를 이루었다. 하지만 그 외에도 선결되어야 할 많은 사안들이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이와 같은 개혁은 생산자와 소비자로 이루어진 일반 계층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는 것을 리먼 씨는 확신하게 되었다.

리먼 씨는 우리의 건강과 환경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 언급하면서 "홍수로 인한 산림의 손실이나 세계적인 기아, 표토의 유실 혹은 우리 건강의 손실 등은 모두 환경문제라는 전체 수레바퀴의 한 부분이며, 우리가 육식을 하는 데 사용하는 포크는 그 수레바퀴의 축에 해당합니다. 우리의 포크는 인류가 갖고 있는 무기 중 가장 위험한 것으로서 어떤 도구보다도 더 많은 무덤을 파고 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1992년 리먼 씨는 '국제 육식 반대운동'의 대표로서 일반 대중에 대한 대대적인 계몽운동을 벌였는데, 1만 명 이상이 이 운동에 참여해 전 세계적으로 각기 다른 3천여 지역에서 하루에 백만 장이 넘는 전단을 배포하였다. 운동의 목적은 바람직한 음식 선택과 채식의 이로움을 일반 대중에게 알리는 데 있었다. 리먼 씨는 미국의 인도적 사회 단체에서 행하고 있는 '음식에 대한 의식 개혁운동'의 대표이자 전국 채식 조합장으로 계속 활동하고 있다.

이런 역할을 수행하면서 리먼 씨는 과거 5년간 매년 20만 마일 이상을 여행하고 1996년 한 해에만도 4천 번이 넘는 라디오 방송과 TV 방송에서 300여 차례의 강연을 하였으며, 천 번 이상 인터뷰를 하였다. 또한 규모면에서 볼 때 소규모 대중 집회에서부터 2만 5천 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한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서의 지구의 날 축제 행사에 이르기까지 수천 번이나 강연을 하였다.

리먼 씨는 '음식에 대한 의식 개혁운동'을 통해 육식 위주의 식생활을 채식으로 전환함으로써 보다 오래, 그리고 보다 건강하게 살 수 있음을 대중들에게 강조하였다. 더 나아가 리먼 씨는 모든 사람들에게 "우리 음식을 누가 생산합니까? 그것을 생산하는 데 무엇을 사용합니까? 그것이 우리의 환경과 동물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겠습니까?" 하고 질문하면서 "나는 우리 각자가 이 세상을 보다 좋은 곳으로 만들 수 있다는 신념을 함께 나누어 가질 수 있도록 나의 생을 바칠 각오이며, 아울러 우리 자손에게 대대로 밝은 미래를 마련해 주기 위해서는 자연 친화적인 일에 종사하는 생산자들에게 우리 소비자 단체의 후원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조직적이고 지속적이며, 또한 인도적으로 말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광우병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리먼 씨는 이 병은 1986년 영국에서 최초로 발견된 프리온이라는 비정상적인 단백질에 의해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하였다. 리먼씨의 보고서에 의하면 이 단백질은 DNA나 RNA가 아니고 섭씨 340도의 고온에서도 살아 있으며, 땅속에 묻혀 있어도 여전히 감염 위험이 있다. 더구나 아주 강한 살균제를 사용하더라도 5년간이나 이 단백질의 활성이 남아 전보다 한층 강한 저항성을 갖게 될 것이라고 한다. 프리온은 뇌에서 건강한 세포성 단백질에 손상을 입혀 연쇄반응을 파괴함으로써 증식하는데, 이로 인해 정상적인 단백질이 비정상적인 단백질로 변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광우병은 도살된 동물의 잔해를 비용 절감을 위해 소에게 사료로 다시 먹일 때 프리온이 남아 있어 감염된다고 한다. 도살된 동물 중 일부가 이 질병에 감염되어 있지만 쉽게 발견되지도 않고 파괴되지도 않아 이 병원체가 결국 다시 동물의 먹이에 섞여 들어가게 된다는 것이다. 리먼 씨는 영국에서 그 질병과 동일한 병에 감염된 사람 수는 대략 100명으로 추정되며, 수년 내에 5천 명에서 백만 명 이상으로 증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미국 정부에서는 미국 내에 그 질병에 대해 확인된 사항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 주장의 신빙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리먼 씨의 기록에 따르면 오늘날 전 미국인의 반수가 심장병으로 죽어가고 있으며, 심장병의 주 요인은 육류에서 주로 나오는 포화지방산과 육류에서만 얻어지는 콜레스테롤 때문이다. 오늘날 미국인 세 사람 중 한 사람이 암에 걸릴 것이고 네 명 중 한 명은 암으로 죽을 것이다. 인간의 몸 속으로 흡입되는 모든 발암물질과 독소 중 16%가 채식을 통해 들어오는 반면 75%는 육식을 통해 들어온다고 한다. 리먼 씨는 암을 일으키는 모든 발암물질과 독소의 91%는 두 가지 방법에 의해 제거될 수 있다고 하는데, 그것은 육식을 하지 않고 유기농 채소를 먹는 것이라고 한다.

"오늘날 내가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동물을 죽이지 않고서도 건강하고 생산적인 생활을 하면서 장수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만약 내가 동물을 죽이지 않고도 살아갈 수 있다면 살아 있는 동물의 피 속에 왜 손을 담그겠습니까? 동물도 인간과 유사한 감정을 갖고 있고 아마 내가 즐기는 만큼 삶을 즐기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양쪽을 다 살리는 길입니다. 동물을 먹지 않으면 우리는 더 오래 살 수 있고, 우리가 동물을 죽이지 않으면 그들도 자신의 주어진 생을 살 수 있는 것이지요. 그러니 포크를 잡는 사람들은 모두 이러한 상황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라고 리먼 씨는 덧붙였다.


- 뉴스잡지 82호 "아름다운 사람, 아름다운 일" -
 
   






Copyright © The Supreme Master Ching Hai Media Center. All Rights Reserved *

select count(*) as cnt from gnu_login where lo_ip = '54.166.130.157'

145 : Table '.\gods\gnu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